국내 공장서 위스키 생산

24일 계열 업계에 따르면 ‘임페리얼’·‘발렌타인’ 등을 매출하는 페르노리카코리아는 경기도 이천 공장을 제대로 청산하고 지난 5월경 용납으로 터전을 옮겼다. 페르노리카는 지난 2014년 장래에 공장을 방매한 뒤 재세 폼으로 3년간 이 공백을 이용해오다 그간이 만기 되자 세약조을 끝막음했습니다.

지난 3년 도중 페르노리카가 이 공장에서 해산한 위스키 양은 ‘0’. 사무소 측은 공장이라기보다는 본줄기 통용을 위한 물류 비중 심지라고 부른다. 외지에서 병입된 위스키를 무례해 들여와 RFID(무선전화 사이클 판단 기예) 태그와 물품 첩보가 적힌 스티커를 붙이는 공작을 한 뒤 통용하는 밥값만 했기 때문입니다.

윈저를 매출하는 디아지오코리아는 이천 공장에서 정규직과 제휴업체 스태프를 내포해 약 140명이 재직하며 연간 150~200만 상자를 해산합니다. 그렇지만 이들 거인은 일본이나 필리핀에 수출되는 스미노프 RTD(Ready To Drink) 브랜드다. 당처에서 병입되는 윈저의 양은 군납이 골인 연간 1만상자 정도에 겨우 합니다. 이 밖에 내국에서 통용되는 윈저는 송두리째 스코틀랜드에서 병입돼 들여옵니다.